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노', KDF 2010 대상..3관왕 영예

image
2010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에서 남자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장혁ⓒ류승희 인턴 기자


지난 3월 종영된 KBS 2TV '추노'(극본 천성일 연출 곽정환)가 2010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Korea Drama Festival 2010, 이하 KDF 2010)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작품상을 차지했다.

2일 오후 경상남도 진주시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KDF 2010 시상식에서 '추노'는 작품상에 이어 주연배우 장혁이 남자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천성일작가가 미니시리즈 부분 작가상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근 50%대 시청률을 육박하며 종영된 KBS 2TV '제빵왕 김탁구'와 방송중인 MBC '동이' 역시 각각 3개의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제빵왕 김탁구'는 강은경 작가가 드라마부문 작가상을 수상했고, 이정섭PD가 연출상을 수상했다. 주인공 윤시윤은 남자 신인상을 차지했다.

'동이'는 한효주가 여자 주연상을. 정동환이 남자 조연상을 수상했으며, 연출자 이병훈PD는 공로상을 차지했다.

이 시상식은 전 현직 드라마 PD, 드라마 작가, 문화평론가, 기자 등 13명의 미디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후보작들을 최종 선정했다.

KDF 2010는 올해로 4회를 맞는 행사. 대외적으로는 한류열풍의 주요 문화콘텐츠인 드라마의 세계적 위상을 강화한다는 목표로, 또 드라마 관계자들만이 자축하는 형식적인 잔치가 아닌 놀고, 즐기고, 관람객이 직접 대화하는 축제로 승화시킨다는 의의를 갖는다.

특히 이번 시상식에는 중견배우인 이순재가 심사위원 및 홍보대사를 맡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2일 별들의 향연으로 화려하게 포문을 연 KDF 2010 시상식은 오는 12일 폐막된다.

다음은 이밖에 수상자명단

▲작가상(미니시리즈)=천성일(추노)▲작가상(연속극)=강은경(제빵왕 김탁구)▲연출상(미니시리즈)=김규태(아이리스)▲연출상(연속극)=이정섭(제빵왕 김탁구)▲프로듀서상=정태원(아이리스)▲뉴미디어상=위기일발 풍년빌라▲연기상(남자신인)=윤시윤(제빵왕 김탁구),(여자신인)=서우(신데렐라 언니)▲연기상(남자조연)=정동환(동이), (여자조연)=김해숙(인생은 아름다워), ▲연기상(남자주연)=장혁(추노), (여자주연)=한효주(동이)▲공로상=이병훈(동이)▲심사위원 특별상=김병욱(지붕뚫고 하이킥)▲작품상=추노

image
2010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에 참석한 사회자 민효린(왼쪽)과 시상자 장희진 데니안 ⓒ류승희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이병훈표 사극 ‘동이’, 왜 또 인기일까

  



MBC 사극 '동이'(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2일 첫 방송에서 시청률 11.6%(AGB닐슨미디어)를 기록한데 이어 지난 26일 11회는 21%로 점프했다. 매회 약 1%씩 차곡차곡 '시청률 쌓기'를 하고 있다. '동이'의 비결은 뭘까? 한 방송사 PD는 "가장 낯익은 소재를 낯설게 재해석하는 이병훈 PD의 연출이 또한번 통했다"고 말했다.

▶ 익숙한 소재를 새롭게 재해석

조선시대 숙종과 장희빈의 이야기는 지금껏 사극의 단골 소재였다. 장희빈은 당대 최고인 이미숙·정선경·김혜수 등 수많은 여배우들이 한번은 거쳐간 최고의 팜므파탈 캐릭터다. 신분 상승과 권력 장악을 위해 사력을 다하던 장희빈이 끝내 사약을 받는 엔딩 장면은 수없이 리메이크됐다.

하지만 '동이'는 같은 소재에 다른 시각을 접목했다. 인현왕후와 장희빈 사이에 조연으로 숨어있던 동이를 무대 중앙으로 불러낸 것이다. 동이는 천민 출신으로 나중에 영조의 어머니가 된 숙빈 최씨다. 기존 사극에서는 숙종의 여러 후궁들 중 하나였다. 그에 대한 기록도 변변치 않았다. 그러나 이병훈 PD는 특유의 연출력으로 가장 익숙한 소재를 낯설고 신선하게 창조했다.

▶ 캐릭터 일대 변신

이런 재해석은 등장 인물들의 캐릭터에도 중대한 변화를 일으켰다. 숙종 역 지진희는 코믹하면서도 인간적인 면모로 '깨방정 숙종'이라는 닉네임까지 얻었다. 기존 숙종이 우유부단하고 감성적인 캐릭터였다면 지진희가 맡은 숙종은 유머가 넘치고 현대적이다. 궁녀들에게 장난스럽게 미소지으며 손을 흔들고 궁 안에 떨어진 정체불명의 운석에 거리낌없이 손을 대는 모습은 기존의 위엄있는 왕과는 전혀 딴판이다.

동이 역의 한효주도 '대장금'의 이영애와 '이산'의 한지민을 섞어놓은 듯한 인물이다. 부드러우면서도 씩씩한 동이의 모습은 향후 정1품인 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기대케한다. 악녀의 표상이던 장희빈도 확 달라졌다. 이소연이 맡은 장희빈은 조용하면서도 이성적인 면모로 새로움을 주고 있다.

▶ 화려한 볼거리

KBS 2TV '추노'처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장면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22일 첫 방송에 나온 남인 암살사건의 시체검시 장면이나 5회의 '음변사건'은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이야기 구조로 흥미를 불러 일으켰다. 사건을 수사하고 분석하는 과정은 마치 미국 드라마 'CSI수사대'가 연상됐다.

시청자들은 "시체에서 빙어 비늘을 찾아내 살해 장소를 찾아내는 이야기가 흥미로웠다"면서 "당시 시대상을 잘 표현하면서도 현대적인 감성을 버무려 신선한 느낌을 받았다"고 호평했다.

김인구 기자 [clark@joongang.co.kr]

동이 숙종 커플의 설레는 첫 데이트 ‘깨방정+로맨틱’ 지진희 매력적
‘동이’ 안에 ‘지붕킥’ 있다? ‘대인배’ 광수 한풀이 코믹열연 ‘폭소’
‘동이’ 인현왕후도 재해석! 현모양처 틀벗나?
‘동이’ 지진희 이어 ‘깨방정 패밀리’ 떴다! 한효주 이희도 이광수
‘동이’ 11회만에 20%대 돌파 월화극 1위 굳혔다!
[이동현기자 블로그] 이효리, 예능 프로그램 회피하는 이유는?
[송원섭 스핑크스] 예능 프로그램 결방, 대체 기준이 뭐냐?
일간스포츠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HD동영상] 한효주, '동이에도 찬유 은성과 닮은 억척스러움 있다?'

더스타 thester@chosun.com

입력 : 2010.03.18 20:08

제 2의 <대장금> 바람이 한효주의 해금 키는 끝 자락에서 고요하게 불어온다.

18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소재 MBC드라미아 세트장에서 열린 대하사극 <동이>(극본 : 김이영, 연출 : 이병훈, 김상협, 리더스콘텐츠컴패니)의 제작발표회에서 주연배우 한효주는 "지금껏 매 작품에 임할 때마다 작품에 몰입할 수 있는 시간이 상당히 걸렸다. 이번 작품을 위한 연기 연습을 하면서 변화되어 가는 캐릭터에 대한 분석을 거듭 반복해야만 했다. 감독님께 하소연도 많이 했다."라면서, "빠른 시간안에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는 능력을 이번 기회를 통해 기르게 되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한효주는 그동안 갈고 닦은 해금연주를 말끔하게 선보였다. 캐스팅 당시 이병훈 감독의 특명으로 '동이' 캐릭터에 보다 몰두하려면 반드시 필요로했던 연기 과제였기에, 꽃샘추위에도 불구하고 참석한 취재진과 스태프들을 위해 멋진 연주로 화답했다.

한효주는 전작 <찬란한 유산>에서 억척스러운 은성 캐릭터 속에 두 남자의 사랑을 모두 받았던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번 <동이>에서 또한 천민 출신으로 시작해 왕의 부인으로 성공하는 숙빈최씨의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그려 단아함 속 꿈을 향해 포기하지 않는 억척스러움(?)을 사극을 통해 자연스레 비추어 줄 예정이다.

한편 드라마 <동이>는 조선조 제 21대 영조임금의 성모이자 19대 숙종임금의 후궁이었던 천민출신 여인 숙빈최씨의 파란만장한 인생유전과 아들 영조임금의 극적인 성장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22일 첫방송된다.

한효주, MBC 드라마 '동이' 제작발표회 / 키위닷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