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칼럼, 인터뷰2010.03.25 04:51

[DT 시론] 3D산업은 `상상력` 경쟁이다

유승화 아주대 정보통신대학 교수

CES2010에서 한국 업체와 일본 업체들의 3DTV에 대한 치열한 경쟁과 3D영화 아바타로 인해 3D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그러나 3D영화나 TV는 전혀 새로운 개념이 아니고 1922년에 첫 3D영화 `Power of Love'가 제작되었으며, 1952년에는 첫 3D컬러영화인`봐나 악마'(Bwana Devil)가 제작되었다. 그 후 3D영화를 관람하는 것이 일시적으로 유행하기는 하였지만 열기는 오래가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컴퓨터 그래픽 기술의 발전으로 3D콘텐츠를 제작하기 용이해졌다. 실제로 15년 전에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아바타 3D영화를 제안하였지만 받아들이지 않았고 그때 하였다면 첨단 컴퓨터 그래픽 기술이 충분히 제공되지 못해 성공 할 가능성이 희박했을 것으로 생각된다.이미 할리우드는 2D 촬영에서 3D로 변환하면 제작비를 크게 줄이고 3D 효과도 훨씬 좋기 때문에 3D 변환으로 돌아서고 있다.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보여줄 소니의 3D전략은 강력하다. 소니는 닌텐도의 위(Wii)로 인해서 게임기 및 SW 판매가 부진하고, 삼성전자의 LED TV 전략으로 홈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총체적인 부진을 기록하고 있다. 따라서 상실한 시장지배력을 3D 선두업체로 회복하려는 소니의 전략은 일본 가전업체 전체의 변화로 이어지고 있다. 일본이 가지고 있는 3D방송장비는 일본 업체들이 개발해 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일본 IT산업의 돌파구로 활용될 수 있다. 이러한 새로운 산업 확대를 위해서는 콘텐츠를 포함한 소프트웨어가 가장 중요하며, 3D 콘텐츠 분야에서 강점을 보이는 미국 업체들 입장에서도 좋은 기회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원하는 IT 유통업체의 필요와도 부합되기 때문에 3D를 차세대 전략산업으로 규정하고 본격적인 시장 확대를 위해 관련 산업 관계자들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3D산업은 TV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모니터, 게임기 등 다양한 IT 기기로 기반을 넓혀가고 매년 시장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1995년 G7회의에서 2025년까지 모든 디스플레이가 3D로 바뀔 것이라는 보고서가 있었다. 향후 3D산업의 승패는 기술의 우수성과 애플리케이션의 숫자가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누가 소비자의 요구와 라이프스타일을 누가 잘 파헤치느냐가 결정될 것이다. 제임스 캐머런 감독은 "영화는 영화를 찍는 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상상력에 관한 문제다"라고 말했다. 이제 승자는 누가 소비자가 원하는 새롭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상상해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 내느냐가 판가름 날 것이다. 이제부터는 창의성과 도전정신이 새로운 시장을 선도할 것이다.

컴퓨터 그래픽으로 현실 세계를 정밀하게 흉내내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과 달리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은 현실 세계의 기반 위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 놓음으로써 현실 세계를 보충하기 때문에 더욱 현실적으로 느껴진다. 증강현실은 편리할 뿐만 아니라 감성적 측면에서의 만족도도 대단히 높기 때문에 향후 발전 가능성이 많고 교육, 오락, 패션, 뷰티,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될 수 있다. 예를 들면, 아바타는 분신을 뜻하는 말로, 사이버공간에서 사용자의 역할을 대신하는 애니메이션 캐릭터이다. 현재 아바타가 이용되는 분야는 채팅이나 온라인게임 외에도 사이버 쇼핑몰, 가상교육, 가상오피스 등으로 확대되었다. 머드게임이나 온라인채팅에 등장하는 아바타는 가장 초보적인 수준이었고 이러한 현실감이 떨어지는 문제점을 보완하여 등장한 것이 3D 아바타다. 3D 캐릭터는 입체감과 현실감을 함께 지닌 것이 장점이며 3D 아바타는 현실세계와 가상공간을 이어주며, 익명과 실명의 중간 정도에 존재한다. 과거 네티즌들은 사이버공간의 익명성에 매료되었지만 이제는 자신을 표현하려는 욕구를 느끼게 되어 이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켜주는 아바타가 생겼다. 즉 사용자가 자신만의 개성있는 아바타를 직접 만들 수 있는 나만의 아바타도 등장하고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가 우리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 3D산업은 자본이나 기술의 문제만이 아니라 소비자가 원하는 새롭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상상해서 새로운 소비자 요구에 맞는 솔루션을 다양한 3D IT기기를 이용하여 누가 제공하느냐가 성공의 열쇠다. 따라서 3D산업은 교육, 오락, 패션, 뷰티, 마케팅 분야뿐만 아니라 국방, 의료 등 모든 분야에 응용될 수 있지만 모든 분야에서 3D에 대해서만 가능한 새로운 작업이기 때문에 많은 시행착오를 겪어야 한다. 그러나우리의 장점은 스피드한 수행과 의사결정 능력을 가지고 있고 새로운 시장에 대한 얼리어답터 성향이 다분히 있다. 이러한 우리의 장점을 잘 살리면 시행착오도 빨리 겪고 우리가 앞서서 새로운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다. 정부도 3D산업 육성을 위해 창의성과 도전정신이 새로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전략적이고 치밀한 지원책을 수립 하여야 한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문화콘텐츠 /영화 2010.03.05 01:38

‘3D 영화관 확충을 위한 대규모 투자 임박’...헐리우드 3D 영화는 성장모멘텀 확보 中
* 출처:     SKYVENTURE
 

K-1.jpg

STRABASE  2010. 02. 22.

News

투자 은행 JP Morgan Chase & Co.이 미국 전역의 멀티플렉스 극장에서 3D 영화를 상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메이저 극장주를 지원할 7억 달러의 자금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약 3,600개 수준인 미국 내 3D 영화 상영관이 머지 않아 1만 2,000개 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010년 한 해 동안 헐리우드에서만 20편의 3D 영화가 개봉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어 3D 상영관 확보를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헐리우드 스튜디오의 숨통이 트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News Plus 

헐리우드의 투자로 미국 내 3D 상영관 1만 2,000개 확충 예정

지난 2009년 초만 해도 개봉 첫주 주말동안 5,930만 달러를 벌어들인 ‘Monsters vs. Aliens(MVA)[1]’ 에 대해 Imax Filmed Entertainement의 회장인 Greg Foster는 'MVA가 입체 영화의 기원전(BC)과 기원후(AD)를 가르는 작품이 될 것이다'라고 평한 바 있다.

하지만, 3D 영화 시장은 지난 2009년 12월 18일 James Cameron의 영화 'Avatar'의 개봉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Avatar는 전세계 65개국 1만 4,000개의 상영관에서 동시 개봉된 지 28일 만에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만 10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하며 전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으며, 2월 초 현재 세계 전역에서 22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2]하며 3D 영화 시장의 본격적인 개화기를 예고하고 나섰다.

그러나 Avatar의 흥행은 극장주와 헐리우드에게 3D 상영관 부족[3]이라는 난제를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계기가 되었다. 2010년 한 해 동안에만 개봉을 앞둔 헐리우드 스튜디오의 3D 영화가 20편에 달하는 가운데, 당장 오는 3월부터 Disney의 ‘Alice in Wonderland(3월 5일)’, DreamWorks Animation의 ‘How to Train Your Dragon(3월 26일)’, Warner Brothers의 ‘Clash of the Titans(4월 2일)’가 3D 영화로 개봉할 예정[4]이기 때문이다.

K-2.jpg

멀티플렉스 당 3D 상영관이 2~3개에 불과한 까닭에 3D 영화를 3D로 관람하고자 하는 관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일조차 버거워진 극장주와 헐리우드 스튜디오의 행보가 빨라진 것은 당연한 수순일 것이다. 

Los Angeles Times는 지난 2월 6일 투자 은행 JP Morgan Chase & Co.가 최근 미국 내 3D 상영관을 늘리기 위해 7억 달러의 자금을 조성했으며, 이를 지역 멀티플렉스 상영관을 운영하는 메이저 극장주에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8년 헐리우드 5개 메이저 스튜디오가 메이저 극장주에게 미국과 캐나다 지역에서 2만 개 상영관의 가상 프린트 비용(Virtual Print Fee)[6]을 지원하는 데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지만, 금융 위기와 시장 경색으로 인해 실제로 이번 JP Morgan이 투자금을 조성하기까지 약 1년 정도의 시간이 지연된 것이다.

투자액의 사용처 및 3D 상영관 확충과 관련된 공식적인 내용은 조만간 美 대형 극장주 AMC, Cinemark, Regal 등이 설립한 컨소시엄 DCIP(Digital Cinema Implementation Partners)[7]가 발표할 예정이다.

K-3.jpg

JP Morgan이 조성한 투자금은 미국 내 약 1만 2,000개의 지역 상영관에 디지털 프로젝터를 설치[8]하는데 중점적으로 사용될 예정이어서 3D 영화 개봉 환경[9]을 개선하는데 크게 기여[10]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디지털 장비 제작에만 3~4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실질적으로 헐리우드 스튜디오의 수요를 감당할 만한 수준의 3D 상영관이 확보되는 데에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View Point
 
3D 상영관 확충...3D 영화의 관객 동원력 향상에 기여할 듯

시장조사업체 Adams Media Research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미국 박스오피스 매출은 3D 영화 흥행 호조에 힘입어[11] 전년 대비 10% 증가한 98억 7,000만 달러를 기록[12]해 7년 만에 처음으로 DVD 매출을 추월한 것으로 드러났다.

K-4.jpg

최근 수년 간 Box Office와 DVD 시장이 모두 구조적 침체기에 놓여 있는 데다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Over The Top) 진영의 공세까지 겹쳐 힘겨운 상황에 처해있는 헐리우드가 3D 영화 상영관 확충을 통해 탁월한 관객 동원력을 보이며 본격적으로 성장 모멘텀을 구축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Reference


1. 'A Screen Shot In 3D', Mediapost, 2010.02.16
2. '‘Avatar’ Faces Traffic Jam at 3-D Screens', New York Times, 2010.01.29
3. 'Avatar Fever Sparks 3D Theater Shortage, Crowds Out 'Clash of the Titans', Business Insider, 2010.02.05
4. 'Banking giant helps bring 3-D to movie screens', Los Angeles Times, 2010.02.06
5. 'More DIGITAL 3D Coming Right At You!', Collider, 2009.09.11
6. 'Why IMAX and 3D movies are the future of cinema', Birmingham Post, 2010.02.10
7. '2009년 美 영화시장, 7년 만에 처음으로 박스오피스가 DVD 시장 추월', 스트라베이스, 2010.01.19
8. '2009년 영화시장 지각변동의 진원지, ‘3D 입체영화’', 스트라베이스, 2009.04.15
9. '2010년 3D 시장 원년 기대...가전업체와 헐리우드 참여 잇따라', 스트라베이스, 2009.11.10
10. '3D TV를 둘러싼 진실과 오해...거품론 대두의 배경과 향후전망', 스트라베이스, 2010.01.21
11. ‘3D 입체시장의 현황과 전망: 영화, 방송, 홈비디오, 게임 시장을 중심으로', 스트라베이스, 2010.01.11
12. 'IMAX, 영화업계 신성장동력으로 급부상…박스 오피스 $100억 매출 달성에 기여', 스트라베이스, 2010.01.14



1. 2009년 3월 27일 개봉. 애니메이션의 명가 DreamWorks가 제작한 가족용 영화로, 운석에 맞아 거인이 되어버린 주인공 수잔이 비밀수용소에 갇혀 있던 몬스터들과 힘을 합쳐 지구에 침입한 외계로봇들을 물리친다는 내용
2. 3D 상영관의 티켓 판매가 이 중 70%를 차지. 헐리우드 스튜디오 20th Century Fox가 3억 8천만 달러를 투자해 제작
3. Avatar가 여전히 흥행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Disney의 Alice in Wonderland를 개봉할 예정인 일부 극장에서는 야간 시간에 해당 상영관에서 Avatar를 상영하는 방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음
4. 헐리우드 스튜디오는 Avatar의 흥행 호조로 극장주들이 Avatar 상영기간을 늘리려는 경향이 나타남에 따라 적어도 4월까지는 Avatar가 3D 상영관을 독점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5. 미국시간 기준 2009년 5월 이후 개봉(예정)일이 발표된 영화만 정리하였음. 현지 극장 상황에 따라 개봉일 변동 가능
6. 기존의 아날로그 영화 배급 모델에서 배급사는 필름을 구입하고 복사하는 프린팅 비용을 부담함. 디지털 영화 방식으로 상영 시스템이 전환되면, 배급사는 필름 프린팅 비용을 부담할 필요가 없어지고(필름 대신 값싼 하드 디스크나 인터넷망으로 영화를 극장에 전달하므로) 극장주는 디지털 영화 상영 설비비를 혼자서 부담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됨. 이에 따라 북미 지역의 극장주들은 배급사와의 협상을 통해 디지털 상영설비 확충을 촉진하면서도 자사 부담을 덜기 위해 가상 프린트 비용(Virtual Print Fee)이라는 새로운 비용을 만들어 배급사가 지불하도록 합의했음. 이로써 디지털 상영설비 도입과 유지 보수에 필요한 비용을 배급사와 극장주가 공동으로 부담하는 시스템이 확립되었음
7. 지난 2007년 2월 3D 상영관 확대를 위해 설립되었음
8. 하나의 상영관에 디지털 장비를 설치하는데 총 7만 달러가 소요
9. 현재 미 전역의 4만 개 극장 중 3D 상영관은 9% 미만인 3,600개 수준임
10. 미국 내 3D 상영관의 90%를 담당하고 있는 영화 상영관 장비 벤더인 RealD의 Michael Lewis CEO는 향후 3년간 약 60여 편의 3D 영화가 개봉될 예정이라며, 현재 세계 전역에서 5,000개의 상영관에 3D 장비를 설치하는 계약을 체결한 상태라고 밝혔음
11. 3D 영화 티켓은 일반 영화에 비해 25% 비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음. 일반 상영관 티켓은 10달러인 반면, IMAX 티켓은 15 달러에 판매됨. 시장조사기관 Screen Digest는 3D 영화관 입장료 추가금(premium)을 평균 3달러로 계산했을 때 Disney의 ‘Up’, ‘G-Force’, ‘X-Games 3D: The Movie’, Fox의 ‘Ice-Age 3’, Lionsgate의 ‘Battle for Terra’, Warner Bros.의 ‘Final Destination’을 위시한 2009년 여름 시즌 개봉 3D 영화 6편의 총 매출액 3억 4,630만 달러 중에서 3D 상영 추가금액으로 발생한 매출액을 전체의 28퍼센트에 달하는 9,820만 달러로 추산
12. DVD 매출은 온라인 영화 대여 등 비교적 저렴한 대안상품의 확산을 배경으로 전년 대비 13% 감소한 87억 3,000만 달러에 그쳐 최근 7년 만에 처음으로 박스오피스에 추월을 허용했음

회사소개(스카이벤처).gif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