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D TV 시장은 급성장…콘텐츠는 빈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2 3D TV 시장은 급성장…콘텐츠는 빈약
2011.05.22 03:47

3D TV 시장은 급성장…콘텐츠는 빈약

삼성·LG전자 기술경쟁 명암



삼성과 LG가 3차원(3D) 입체영상 TV 기술표준 싸움을 벌이면서 국내 3DTV 시장 규모가 가파르게 커지고 있다. 양사 간 치열한 주도권 경쟁 속에 제품 인지도가 높아지는 동시에 가격도 크게 낮아져 가전 비수기인 1, 2분기에도 3DTV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20일 가전 및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표적 오프라인 유통채널인 하이마트는 지난 1월부터 이달 초까지 발광다이오드(LED) TV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 넘게 늘었다.

특히 올 1분기에 46인치 이상 LED TV 전체 판매량에서 3D TV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45%로 지난해 3~4분기(31%)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온라인 유통채널인 ‘다나와’에서도 지난 4월 3DTV 판매량이 1월보다 212% 늘어나며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4월은 삼성과 LG가 잇따라 보급형 모델을 내놓으면서 온라인 상에서 100만원 제품들이 등장하기 시작한 시점이다. 보급형이 나오기 전 양사의 주력제품 가격은 삼성전자가 430만원(46인치), LG전자가 300만원(47인치)이었다.

고가 제품을 주로 판매하는 백화점도 상황은 비슷하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지난 1월부터 5월 초까지 스마트TV 등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60%가량 증가했다. 현대백화점도 TV 전체 매출이 70% 넘게 늘어났고, 아이파크몰 역시 3D LED TV 판매량이 70% 넘게 늘었다.

삼성과 LG 모두 정확한 국내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유통업계에서는 두 업체가 양분하고 있는 국내 3DTV 시장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100% 성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부터 삼성과 LG가 3DTV 시장에서 ‘기싸움’을 본격화하면서 마케팅이 강화되고 가격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양사는 올해 들어 자신들이 60%가 넘는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지난해의 경우 삼성이 80%대, LG가 10%대로 삼성이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실제 다나와의 경우 지난 4월 한달간 ‘LG 인피니아 3D 스마트 TV’ 47인치(점유율 14.2%)와 42인치(13.9%) 모델이 판매량 1, 2위를 차지하는 등 LG 제품들이 크게 약진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들어 LG 제품들이 강세를 보이는 것은 독자적인 3D 구현방식을 개발하면서 경쟁 제품과 비교해 화질에 큰 차이가 없으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제품을 내놓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직까진 즐길 만한 3D용 콘텐츠가 많지 않다는 게 시장의 한계로 지적된다. 가전업계 전문가들조차 “아바타 말고는 3DTV로 볼 게 없다.”고 말할 정도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미국과 영국의 3D 콘텐츠는 80개 가량에 불과하다. 시청자들이 내용 자체로도 만족할 수 있는 다큐멘터리, 오락, 스포츠 등에서 3D 콘텐츠가 본격 양산될 2012년 이후가 돼야 3D TV가 ‘돈값’을 할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