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블록체인2011.02.17 22:09

삼성-LG '점입가경' 3D전쟁 감정싸움으로 번져

머니투데이 | 김수홍 | 입력 2011.02.17 16:50 | 수정 2011.02.17 17:36 |

[머니투데이 김수홍MTN기자][삼성-LG 기술논쟁… LG "삼성 TV는 한 세대 이전 것"]

< 앵커멘트 >

세계 TV시장 1,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3D TV 기술 논쟁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하루 간격으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선 양사 TV부문 수장들이 자기 기술을 추켜세우고 상대 기술을 깎아내리는 말싸움을 벌였습니다.

김수홍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삼성전자의 신제품 3D TV입니다.

모든 3D TV에 스마트 기능을 탑재해, 인터넷 검색을 하거나, 트위터 같은 소셜서비스를 이용합니다.

영화 등 50여개 3D 컨텐츠도 무료로 제공합니다.

하루 간격으로 신제품을 내놓은 삼성전자와 LG전자 3D TV는 기술 방식과 장단점이 극명하게 엇갈리면서 과열경쟁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1. 화질 논란

삼성전자는 3D 안경에서, LG전자는 3D TV 화면에서 입체영상을 표현합니다.

삼성은 LG가 TV화면에 필름을 씌워 3D를 표현하다보니 해상도가 4분의 1로 떨어져 풀HD 화질이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LG전자는 일반 영상의 화질저하는 인정하지만 3D 영상만큼은 풀HD급이 맞고 공인기관 인증으로도 확인됐다고 맞섭니다.

하지만 삼성은 이마저도 인정하지 않습니다.

평소 늘 웃는 모습의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도 이 문제만큼은 얼굴을 붉힙니다.

[녹취] 윤부근 /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장

"우는 놈 젖도 준다고 가서 졸라가지고 (인증) 받은 겁니다. 그건 아무 의미가 없어요. 이젠 이야길 했으면 연말에 가서 책임 추궁도 하고 해야 할 것 같아요"

2. 안경 논란

LG는 삼성의 특수안경 값이 10만원을 넘지만, 자신들은 만원도 안돼 온 가족이 보기 적합하다고 설명합니다.

삼성의 3D 방식은 안경에 전자장치와 배터리가 들어가다보니, 무겁고 불편하고 전자파 노출 위험까지 있다는 게 LG전자 주장입니다.

[인터뷰] 권희원 / LG전자 HE사업본부장

"3D TV는 첫째가 편해야 하고, 두번째가 안경이 편해요. 세번째 화질이 좋습니다. 선명하고 훨씬 더 밝고"

3. 세대논쟁

세대 논쟁엔 LG가 먼저 불을 놨습니다.

권희원 LG전자 부사장은 삼성의 기술은 3D 준비단계의 1세대 기술, LG 기술은 진화한 2세대로 규정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되레 LG의 기술이 80년 된 고전기술에서 나아진 게 원가절감 밖에 없다며, 불쾌감을 표시했습니다.

[녹취] 윤부근 / 삼성전자 사장

"편광방식은 1935년도에 개발된 겁니다.그 때 개발돼서 지금까지 하나도 바뀐 게 없어요. 엔지니어로선 양심상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습니다."

4. 조작방식 논쟁

조작 방식도 극과 극.

LG전자는 버튼을 최소화하고 컴퓨터 마우스처럼 움직여 TV를 조작하게 했습니다.

반면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이용해 TV를 조종하고, 검퓨터 키보드 자판을 갖춘 리모컨으로 사용성을 높였습니다.

누가 승자가 될지 연말에 판매 숫자로 두고 보자는 데만 삼성-LG 수장들의 견해가 일치합니다.

두 회사 모두 공개 시연을 통해 평가받을 용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3D TV를 놓고 벌이는 세계 1, 2위 제조사들의 경쟁, 소비자들이 누구 손을 들어줄지 관심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수홍(shong@mtn.co.kr)입니다.

(증시파파라치)뉴스로 접할 수 없는 고급 증권정보 서비스

[머니투데이 핫뉴스]
이영애·고현정, '30대녀'가 가장 비싼 이유는


이영애 12억·고현정 10억…연예인 '몸값' 순위


비와 빅뱅, 최고 비싼 남자 '10억'


람보르기니의 새로운 슈퍼카, 스파이당해


차세대 벤츠 'E클래스' 디자인 공개…"아니 벌써?"





▶ (머니마켓) 성공투자의 지름길 '오늘의 추천주'

▶ (머니마켓) 오늘의 증권정보 '상승포착! 특징주!'

머니투데이 김수홍MTN기자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TAG 3D전쟁
콘텐츠/블록체인2010.03.11 17:52

삼성전자, 뉴욕서 3D전쟁 `선전포고'

연합뉴스 | 입력 2010.03.11 13:23 | 수정 2010.03.11 15:40 |

 

카메론 감독 "미래가 시작된 순간으로 회상할 것"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 "삼성은 업계 최초로 3D TV를 출시했고, 시장의 비전을 제시하는 리더(Visionary leader)입니다. 여러분은 오늘 밤 역사의 한 순간을 함께 하고 있는 것이며, 10년 후 3D TV가 필수품이 됐을 때 지금을 미래가 시작된 순간으로 회상하게 될 것입니다"

10일 저녁 7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복판인 타임스 스퀘어에 설치된 무대에 오른 미국 영화산업의 거장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인근 광장을 가득 메운 1만여명의 관중 앞에서 삼성전자의 3D TV를 이렇게 평가했다.

삼성전자가 3D TV의 세계시장 출시를 알리고자 기획한 이날 행사는 한마디로 3D TV 시장을 놓고 치열하게 벌어질 전쟁을 앞둔 상황에서 시장을 선점하고 기선을 제압하기 위한 대대적인 `선전포고'였다.

앞으로 경쟁업체들의 제품이 속속 출시되면 생사를 건 경쟁을 벌여야 하기 때문에 이들 업체보다 한발 앞서 미국시장에서 대대적인 출시 행사를 진행하면서 소비자들의 눈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전 세계 TV시장을 석권한 삼성전자답게 전 세계 관광객이 몰리는 타임스 스퀘어의 주요 5개 전광판을 빌려 3D TV 출시 광고를 상영했고, 광장을 가득메운 1만여명의 관중 앞에서 카메론 감독과 3년 연속 그래미상을 수상한 힙합그룹 `블랙 아이드 피스'를 초청해 공연을 진행했다.

또 앞서 이날 낮에는 비보이 36명이 6개조로 나눠 온종일 뉴욕시내를 돌아다니며 삼성전자의 3D TV 출시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으며, CNN과 CNBC 등 주요 외신들도 삼성전자의 3D TV 출시를 주요 뉴스로 다뤘다.

미국에서 가장 번화한 곳으로 꼽히는 뉴욕 맨해튼과 타임스 스퀘어가 온통 삼성전자의 3D TV출시를 알리는 홍보와 선전으로 넘쳐난 셈이다.

특히 미국 영화업계의 거장이자 영화 '아바타'로 3D 영상의 붐을 다시 일으킨 장본인인 카메론 감독이 삼성전자의 3D TV를 호평한 것은 상당한 의미를 지닌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파나소닉과 소니 등 경쟁업체들이 동시에 제품을 내놓으면서 전 세계 TV 시장에서 치열한 한판 승부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전 세계가 열광한 3D 영화를 만든 장본인이 삼성전자의 행사에 나와 이런 평가를 내려준 것은 큰 지원군을 얻은 셈이기 때문이다.

타임스 스퀘어에서 열린 공연에 이어 인근 삼성 제품 상설 전시장인 삼성 익스피리언스에서는 주요 거래업체 관계자와 현지 언론 취재진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제품 시연 행사가 진행됐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윤부근 사장은 "3D는 TV산업의 미래"라면서 "이를 통해 앞으로도 전 세계 TV시장을 계속 석권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oonkim@yna.co.kr
(끝)
<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
< 아이폰 애플리케이션 출시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