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PTV 콘텐츠 호환 서비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05 IPTV 콘텐츠 비용 138%…코디마는 뭐 하나
  2. 2010.07.14 세계 첫 IPTV 콘텐츠 호환 서비스 상용화

IPTV 콘텐츠 비용 138%…코디마는 뭐 하나
사업자 허리 휘어도 지상파와 한지붕...구심점 없어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IPTV 서비스가 상용화된 지 1년 9개월이 지났지만, 230만 명에 달하는 가입자 기반과 달리 서비스 업체들은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KT나 SK브로드밴드, LG U+가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은 막대한 콘텐츠 비용때문이다. 콘텐츠 비용을 전체 매출액으로 나누었을 때 위성방송인 스카이라이프는 33%, 케이블TV는 15% 안팎이지만, IPTV는 138%나 된다.

송출이나 가입자 유치 비용등을 제외한 콘텐츠 비용만 해도 매출액을 넘어서는 것이다. 특히 콘텐츠 비용 중 절반 이상이 지상파 재송신에 따른 대가라는 점에서, IPTV 사업자들의 걱정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업계의 우려와 달리, IPTV 업체들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만들어진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회장 김원호, 이하 코디마)는 아무런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는 케이블TV 서비스업체들이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길종섭)를 중심으로 뭉쳐 지상파 방송사와 디지털케이블방송에서의 재송신을 둘러싼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는 것과 사뭇 다르다.

또한 오는 25일 서울중앙지법이 KBS, MBC, SBS 등 지상파방송 3사가 티브로드, CJ헬로비전, 씨앤앰, HCN, 씨앰비 등 5개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를 상대로 제기한 디지털케이블방송에서 지상파 재송신 금지 및 위반시 1일 1억원 지급요구 민사소송에 대한 1심 판결이 내려지면, 판결 내용에 대해 IPTV 사업자들이 어떤 입장을 밝힐 지 주목되고 있다.

◆지상파 방송사와 IPTV 사업자가 한 협회에...정책 건의 쉽지 않아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가 출범한 것은 지난 2008년 10월 10일이다.

한 때 IPTV에 국한된 모델로 출발하려 했지만, 지경부에 등록된 솔루션 업체 중심의 IPTV산업협회와 방통위 산하의 (사)방통미디어융합협회 등이 합쳐지면서 현재 지상파 방송3사와 IPTV 3사, 스카이라이프, 연합뉴스까지 포함하는 거대 협회가 됐다.

당시의 취지는 IPTV 뿐 아니라 DMB 등 다양한 방송통신 융합서비스를 활성화시켜 국가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자는 것이었는데, 2년이 지난 지금의 평가는 그리 긍정적이지 못하다.

콘텐츠 분야에서 기존 권력을 유지하려 하는 지상파 방송사와 뉴미디어 진영을 대표하는 IPTV 사업자들이 한 협회에 있다 보니 협회 차원의 정책건의는 꿈도 꾸기 어렵다는 것.

IPTV 업계 고위 관계자는 "이해 관계가 극명하게 대립되는 회사들이 한 협회에 회원사로 있다보니 공식 이사회는 거의 안 열리고, 한 달에 한번 정도 IPTV 3사간 임원 간담회 정도만 열린다"면서 "심지어 이사사인 MBC와 SBS는 올 들어 회비조차 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상파 콘텐츠 재송신 대가에 대해 방통위에 정책을 건의하거나 하는 일은 꿈도 꾸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KT가 9억여원을, KBS가 6천만원 정도를, LG U+가 4억8천만원 정도를, SK텔레콤이 2억8천 만원 정도를 코디마에 회비로 냈을 뿐 나머지 회원사들은 1천만원 이내의 회비를 내거나 전혀 회비를 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춘희 사무총장에 거는 기대...정책 개발 기능 복원해야

이에따라 IPTV 업계에서는 이문태 전 사무총장이 사표를 쓴 지 2달 반 만에 사무총장으로 선임된 김춘희 전 방송통신위원회 전파연구소장(57)에 대한 기대가 크다.

방송위와 방통위를 거친 그가 IPTV 등 뉴미디어 산업 활성화를 위해 내부 조직을 추스리고 방송통신위원회 및 회원사들과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지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

IPTV 업계 관계자는 "실시간 방송 가입자 유치라는 컨셉외에 IPTV는 댁내 N 스크린 서비스의 주요 플랫폼으로 등장하고 있다"면서 "공동 시청률 조사나 공동 광고 같은 작은 부분부터 협회를 중심으로 협력하고, 바람직한 지상파 재송신 정책에 대해 연구해서 정부에 건의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인규 전 회장이 KBS 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뒤 사실상 해체된 정책위원회와 기술위원회를 복원시켜 협회의 정책개발 씽크탱크로 활용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다른 관계자는 "박희설 전 SBS아카데미 원장이 활동했던 정책위원회나 강철희 고대 교수가 참여했던 기술위원회 같은 곳을 부활시켜 뉴미디어 정책을 개발하고, 이를 방통위나 국회에 건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병국 "통신사 IPTV 땅따먹기 용납 ... IPTV 플랫폼·콘텐츠 공동수급, 돌파...
SK "IPTV 공동 운영하자" …경쟁사들... "IPTV, 한국형 공공서비스로 육성"
상하이미디어그룹 "IPTV 글로벌 1위 ...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세계 첫 IPTV 콘텐츠 호환 서비스 상용화

기사등록일 2010.07.14     심규호기자 khsim@etnews.co.kr  

▶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국내 벤처기업이 처음 개발한 IPTV 개방형 플랫폼 기술이 서울시 도로교통정보 IPTV 서비스에 최근 상용화됐다. 하나의 콘텐츠를 모든 종류의 단말기에서 보게 만드는 오픈 콘텐츠 플랫폼(OCP)으로, 서울시와 IPTV 3사는 이 기술을 도입해 기존 도로교통정보를 별도 변환작업 없이 IPTV로 양방향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와 아이티비엠지(iTVMG·대표 서성호)는 IPTV 셋톱박스의 기종에 관계없이 콘텐츠를 송수신할 수 있는 OCP ‘애니루트’를 서울시 도로교통정보 서비스에 적용, 최근 상용서비스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애니루트는 올해 서울지식센터에서 주관하는 ‘특허 스타기업’에 선정돼 기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그동안 국내 IPTV 3사가 사용 중인 셋톱박스는 서로 호환되지 않아 같은 내용의 콘텐츠를 방송할 경우 각각의 규격에 맞게 콘텐츠를 수정하는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젠 콘텐츠 수정 없이 3개사에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스마트폰 등 다양한 매체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돼 운용과정에서 90%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아이티비엠지와 서울시는 GPS·인터넷지도·서울시 주요 간선도로의 CCTV와 IPTV 방송 기술이 결합한 융합 콘텐츠를 IPTV 3사 모두에 원소스멀티유스(OSMU) 형태로 제공한다. 상용 IPTV 서비스에 가입하면 누구나 볼 수 있다. 서성호 아이티비엠지 사장은 “상용화한 버전을 아이폰·안드로이드 등 스마트폰 영역에도 적용할 것”이라며 “모든 콘텐츠사업자가 IPTV뿐만 아니라 디지털케이블, 모바일, 내비게이션 등 다양한 방송통신 융·복합 매체에 손쉽게 진입해 조기에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심규호기자 khsim@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