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지사항/행사 2011.11.17 19:44

Nam June Paik, K-Pop, and A Global Korea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to friendSend to friend
International Culture Industry Symposium Meets to Discuss
Wednesday, November 16th, 2011
Monica Youn-soo Chung, Publisher of Korea IT Times and Chair of the symposium (left), and Doh Myung-kuk, the President of the KSCI

Chung Youn-soo Monica, Publisher of Korea IT Times and Chair of the symposium (left), and Doh Myung-kuk, the President of the KS

“Through art, many artists state ‘I was here, this is what I thought, and this is what I perceived.’ And by saying so, their works allows us to live in the present and to remain in the pantheon of the future.

A Korean born international video artist, the late Paik Nam-june is a great example of art overcoming death. In addition, K-pop has grown into a popular subculture among teenagers and young adults around the world, resulting in widespread interest in the fashion and style of Korean idol groups and singers.

But how can we set the global identity of our artists in the eternal present? And how can our artists last forever as culture-icons? That is a problem. Today, we will reinterpret Paik Nam-june’s works in form of art, to find the current status ofKorea's international image after industrialization, and discover how to apply the core new value to K-pop- all for the eternity of our best asset- culture.

The Korean Society of Culture Industry (KSCI) welcomes you to an international symposium, and we hope to engrave our redefined new Korean culture into the hearts of the cosmopolitan,” said Chung Youn-soo Monica, Publisher of Korea IT Times and the Chairwoman of the Korean Society of Culture Industry's first ever International Culture Symposium, to declare the event officially open.

Korean Society of Culture Symposium

Korean Society of Culture Symposium

The first ever academic symposium held by the Korean Society of Culture Industry (KSCI)  to reevaluate and commemorate Paik Nam-june’s work is significant in that was held on the 79th birthday of late artist. The President of the KSCI, Dr.Doh Myung-kuk invited famous artists, curators, art critics, and scholars from five countries, all of whom are experts on Paik’s lifetime work. He said, “With respect to Paik’s impact on society in the past, now, and future, we will attempt to reevaluate Paik’s life and work as the creator of the video art genre, along with the Fluxus movement. At this first symposium, we will try to understand the role of pop culture in contemporary society. We will focus specifically on whether there exists a liaison between the success of Paik in video art and the recent international success of k-pop by discussing Paik’s use of Korean culture in his work.” By doing so, attendees sought to answer whether contemporary K-pop can develop a synergy with the success of the Korean economy, thus improving the image ofKoreain what has come to be known as Korean brand. “We will have a second symposium in March 2012, and we will continuously seek to answer whether the success of K-pop is sustainable as a mainstream global culture like Paik’s work,” added President Doh.


Reflection on Korean Artist Nam-jun Paik

 

Huang Du

Huang Du, Curator form Beijing

In honor of the artist’s life, independent curator from Beijing, Huang Du, spoke extensively about Paik’s journey from studying music in Tokyo to being at the forefront of the German avant-garde of the 60’s. He traced his development from training with John Cage and performing with Stockhausen to his move toNew Yorkand his rise as an established artist, leading the Fluxus Movement.

 Mr. Du declared that if forced to chose the best Korean artist he would name Paik Nam-june, saying, “He experimentally attempted to mix various artistic elements derived from various fields such as media, technique, popular culture, avant-garde art, among others, and through this unique experimental art, he was recognized as the pioneer of video art internationally."


What is the Modern Image of Japan


Tsutomu Hiroi

Tsutomu Hiroi, Sculptor from Japan

A famous Japanese sculptor, Tsutomu Hiroi, was present at the Korean Society of Culture Symposium. Mr. Hiroi, to the delight of the symposium, recalled back to when Paik Nam-june studied atTokyoUniversity. As he shared his works with the attendees, he honored Paik's works as an inspiration. Mr. Hiroi shared howJapanhas developed its modern image.

He said, “Each country has a unique ancient culture. When I was younger, I received a small head sculpture as a gift which was made from jade from my teacher Isamu Nogchi, who was a good friend of Nam-june Paik. He said that it was made beforeColumbusfoundAmerica." He mentioned that he lives next to a construction site, and finds it interesting that modern works and Joulmon pottery, such as his sculpture can exist together in time. "I think this is the modern image ofJapan, where tradition and the modern coexist."

 

 Paik’s influence in perspective

 

Graeme Murran wove well known Korean artist Nam June Paik’s work and influence into a historical tapestry, mentioning that during Paik's well known performances with German cellist Charlotte Moorman, Eisenhower was warning of the “rise of the industrial military complex”.

He said he was endeared to the inventive wit and playfulness of Cage, and Paik’s musical performances. He told a story of a Cage performance where the composer left the audience waiting and waiting, surprising the audience with a noisy percussive replay of their restlessness after having placed microphones under their seats to record them..

His talk interwove antidotes of art making powerful ecologic and political statements.  Mentioning the power of Japanese futurist photography exhibitions he held to point out the changes in the environment due to development.  He mentioned his special relationship withKoreaand said, “I hope this continues with inventive and playful wit.”

keynote speakers

Left: Graeme Murran Right: Ingo Baumgarten

 

A Global Artist Considered

 

Assistant professor fromHongikUniversity, Ingo Baumgarten shared his own personal history with, and the reception of world famous Korean-born artist, Paik Nam-june work inEurope. He pointed out that Nam-june was basically considered a German artist. Mr. Baumgarten said he was born the same year Paik moved toNew York. He mentioned, “Paik’s work has been collected in a lot of museums, with many exhibitions being held inGermany.

He first encountered Paik’s work when he was 18 inVienna. He was fascinated with his ”Prepared Piano”. Paik made it a visual artistic statement, adorning it with nails and barbed wire. Mr. Baumgarten saw in it a criticism of high culture and enjoyed ‘the playful mixture of aggressive humor.”

“Paik’s teachings also had a big impact on the German art scene. From 1978 to 1996, Paik was Professor for sculpture at the famous Dusseldorf Kunstakademie. Hundreds of students studied in his class during those years. Ingo described students’ gossips, the artists’ jokes, and the internal conflicts the artist faced. “In his beginnings, Paik clearly opposed the cultural establishment. But by becoming more and more famous he himself became a part of the establishment he tended to attack in his earlier years. Such development tends to cause some internal conflicts which often articulate themselves in cynical attitudes as I just described. But in general I think that Paik coped well with that conflict, giving grace to his very special subversive and creative humor. He was able to combine those opposing positions within himself, and his work."


Korea's Music Industry in the Digital Age

Ko Jeong-min

Ko Jeong-min, Head Of the Korea Creative Research Ins.

The head of the Korea Creative Industry Research Institute, Ko Jung-min, added a voice at the symposium as well. Professor Ko said, “The music industry is overcoming its third crisis - the illegal downloading,” The first he noted was radio broadcasting, and the second, TV.  He attributes the globalization of K-pop, dubbed “Hallyu” or Korean wave as an attempt to capture market share to make up for revenue absent due to illegal downloading.

He projected, “In order for Hallyu to survive …and continue its fever, international copyrights, penetration into theU.S.market, diversification of revenue sources, overcoming of anti-Hallyu, and bilateral exchange are needed.”

The panel discussion summarized the theme of this first ever academic meeting between, Nam June Paik and K-Pop. The symposium left an impression to many visitors that such a global artist as Paik was too little known in his home country ofKorea. And in order to not repeat the same mistake, the KSCI plans to continuously facilitate the process of defining the contemporary image ofKoreaafter its industrialization and economic success through this assembly.

Copyright(c) 2009 KOREA IT TIMES.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K-POP, 런던 최대 축제에 초청

YTN | 입력 2011.07.10 05:24

 

[앵커멘트]

한국 K-POP 가수들의 공연을 보게 해달라는 깜짝 거리 행사가 영국 런던에서 열렸습니다.

현지의 뜨거운 인기를 바탕으로 오는 9월 런던 최대 야외 축제에서 한국 가수들의 공연이 펼쳐질 전망입니다.

런던에서 류충섭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런던 중심 트라팔가 광장에서 한국 가요 K-POP이 울려 퍼집니다.

빅뱅과 2EN1 등 한국 인기 가수들의 공연을 보게 해달라는 깜짝 거리 행사입니다.

영국 K-POP 팬 1,400여 명은 인터넷을 통해 행사를 열기로 뜻을 모았고 그 중 3백 명은 현장에 나타났습니다.

[인터뷰:루시 캘러, K-POP팬]
"영국 어떤 음악보다 뛰어나요. 빅뱅은 정말 매력적이예요. 탑이 제일 좋아요."

[인터뷰:이란다 세터래, K-POP팬]
"한국 문화는 놀랍습니다. 팬들 모두 한국에 흠뻑 빠져 있어요. 사랑해요."

한류 팬들은 런던 관광 명소를 1km 이상 가로 질러가며 행사를 이어갔습니다.

유럽의 K-POP 인기를 확인하려고 현장을 찾았던 국내 가요 관계자도 놀라움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최성준, YG엔터테인먼트 이사]
"생각보다 굉장히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에 많이 감탄했고요. 그 열정에 대해 굉장히 많이 느꼈고요. 그러한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음악을 알리는 데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한류 열기를 확인한 런던시는 오는 9월 열리는 최대 야외 축제인 템즈 페스티벌에 한국 가수들을 초청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아드리안 에번스, 런던 템즈 페스티벌 총감독]
"K-POP이 9월 템즈 페스티벌에서 선보이기를 바랍니다. 올해 최대 음악 행사가 될 것입니다."

장소와 비용 등 세부 계획 확정만 남아 있어 한국 가수들의 런던 공연이 성사될 전망입니다.

런던 중심부에서 인기를 재확인한 K-POP이 어디까지 확산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YTN 류충섭입니다.

☞ [다운로드] 생방송과 뉴스속보를 한 눈에...YTN뉴스ON

☞ YTN 긴급속보를 SMS로!

☞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24시간 뉴스의 세계...YTN 어플리케이션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스포츠경향〉K-pop ‘환상의 佛쇼”···파리 홀리다

경향신문|
입력 2011.06.10 19:15
|수정 2011.06.10 19:52
 
프랑스 내 한류는 실존했다.

프랑스의 유력 양대 일간지 < 르 몽드 > 와 < 르 피가로 > 가 이번 국내 한류스타들의 프랑스 현지 공연과 관련, 대서특필한 것은 무척 고무적이다.

< 르 몽드 > 는 "프랑스 파리의 공연장 '르 제니스 드 파리스'에서 열리는 콘서트 'SM타운' 개최에 앞서 유럽 팬들 사이에서 공연 개최 청원 운동이 벌어졌고, 15분만에 표가 매진됐다"고 소개했다. 이로 인해 연장 공연이 결정됐다는 사실도 함께 실었다.

프랑스 여성 제시카 빌라, 한류 팬모임인 '코리아 커넥션'을 꾸리고 있는 막심 파케 회장의 사연도 등장했다. 제시카 빌라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만화를 즐겨보다 한국 대중문화를 접하게 됐고, 이후 케이팝에 빠져들었고 한국어를 배우려 한다"고 말했다.

< 르 몽드 > 는 현재 유럽에 퍼지고 있는 한류의 배경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등 다양한 뉴미디어 매체를 지목하면서 "유럽의 많은 음악팬들이 SNS 등을 통해 좀더 쉽게 케이팝을 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에게는 케이팝이야 말로 이웃 국가인 일본과 중국 사이에 갇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가지고 있는 한국을 세계에 가장 잘 알릴 수 있는 방법이라 할 수 있다"며 "자동차·전자제품 등의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한국은 이제 문화상품 수출을 추가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류 공연을 주요 기사로 다룬 프랑스 유력 일간지 < 르 피가로 > (왼쪽)와 < 르 몽드 >

< 르 몽드 > 보다 하루 앞서 기사를 내보낸 < 르 피가로 > 는 '한류가 제니스(프랑스 파리 공연장)에 몰려든다'라는 제목과 함께 '한국 보이그룹과 걸그룹들이 프랑스인들을 열광시킬 예정'을 부제를 뽑았다. 신문은 "한국 보이밴드와 걸밴드가 프랑스 청소년들 사이에서 대단히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이들 케이팝 전도사들이 아시아 평정한 후 유럽을 공략하고 있고, 파리는 케이팝 스타들의 유럽 진출에 교두보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9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SM타운 콘서트가 15분 만에 매진됐고, 파리 루브르 박물관 근처의 시위로 연장공연이 이뤄졌다"는 내용을 언급했다. 또 공연에 참석하는 소녀시대에 대해 "겨우 20세 정도의 인형 같은 멤버들로 구성된 소녀시대는 날씬한 다리와 초미니 스커트를 입고 자로 잰 듯한 허리 율동으로 이미 일본과 중국, 태국 팬들의 무릎을 차례로 꿇게 했다"고 묘사했다. 입국 순간 열정적인 팬들의 격렬한 반응을 방지하기 위해 공항 보안팀이대책을 마련했다는 소식도 함께 곁들였다.

< 르 피가로 > 는 "5년 전부터 한류는 일본음악을 압도하며 아시아를 휩쓸고 있다"며 "이는 케이팝이 서양에서 차용한 춤과 음악 등을 아시아인의 취항에 맞게 적용해 완전하고 스펙타클한 종합세트를 선물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SM엔터테인먼트가 아시아 시장을 더욱 중요시 여기고 있기에 유럽 팬들은 미니스커트의 아이돌인 소녀시대를 다시 보기 위해서는 오랫동안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류스타들과 함께 프랑스를 방문한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대표는 "프랑스 현지의 열기를 귀로만 들었던 가수들도 공항에 몰려든 팬들을 보고 크게 놀라고 기뻐했다. SM타운의 브랜드 파워를 절감하는 또 하나의 계기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프랑스는 세계 각국 및 문화 관계자들이 한 번쯤 문화적 동경의 대상으로 여기는 곳이다. 유럽 문화를 움직이는 진앙지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이번 파리공연을 인터넷으로 일부 장면을 편집해 녹화 실황으로 내보낼 것"이라며 "이는 남미·아랍 등 SM타운이 가지 못하고 있는 다양한 지역의 팬들도 볼 수 있도록 하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한류스타들의 방문을 오매불망 기다렸던 현지인들의 반응 또한 뜨겁다. 프랑스 한류 팬클럽인 '코리안 커넥션'의 막심 파케 회장(33)은 "1년 전에 탄생한 '코리안 커넥션'은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는 한국 대중문화 애호가들의 바람을 바탕으로 자연스럽게 탄생한 조직"이라며 "현재 프랑스 내에서만 10만명 정도의 한류 팬이 있고, 독일·영국·스웨덴·덴마크·스페인·네덜란드 등 기타 유럽지역까지 포함하면 30만명 정도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류는 이미 5년여 전부터 실재해 왔다. 해를 거듭할수록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있어 한국 대중문화의 수용 속도는 가속화 될 것"이라고 평했다.

프랑스에서는 현재 팬 사이트가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자체 조직도 지속적으로 양산되고 있다. 한류팬 미셸(64·남성·공연 디렉터)은 "내가 들어가서 보는 프랑스 내 한류 관련 블로그 및 사이트만 100여개에 달한다"며 "유럽 전역에 약 1000개의 크고 작은 블로그와 사이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한류스타들의 프랑스 현지 공연으로 인해 '호황'을 맞는 곳도 속속 등장했다. 주프랑스한국문화원은 현재 12개 강좌에서 오는 10월 15개 강좌로 늘릴 예획이다. 또 당초 일본 음반 및 다양한 MD 상품을 판매하던 음반숍 < 타이요우 > 는 케이팝의 열기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 한국의 지인을 통해 한국 음반과 MD 상품을 배달받아 판매를 시작해 재미를 보고 있다.

프랑스 현지 관계자 & 현지 팬의 말·말·말

▲ 최준호 주불프랑스문화원장

"몇년 전부터 프랑스 지방행사를 다니면 수십 명의 한류 팬들이 꼭 먼저 다가온다. 한국 가수들을 오게 해달라고 조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 공연은 다양한 요청을 바탕으로 성사됐다"

▲ 주프랑스한국문화원

"현재 12개 강좌에서 오는 10월에는 15개 강좌로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수용공간이 부족해 인근 빅토르 뒤피 고등학교의 교실을 따로 빌려 수업을 진행하고 있고, 이마저도 오는 10월에는 또 다른 교실 하나를 더 추가키로 했다"

▲ 음반숍 < 타이요우 > 장피에르 콩 사장

"한국 음반은은 한 달에 1000장 정도 판매된다"며 "2010년에는 500여장이, 2009년에는 300장 정도가 팔렸다. 다른 MD 상품의 수익은 이보다 더 크다. 일본 콘텐츠를 지난해부터 앞섰다"

▲ 한류 팬 미셀(65)

"내가 케이팝을 접하면서 젊어지는 걸 느꼈다. 그래서 더 이렇게 빠져들었다. 지금 내 트렁크에는 내가 직접 담근 김치 3kg이 들어있다. 좀 드릴까요?"

▲ 한류 팬 마가리(24)

"난 K-POP을 접한 후에서야 삼성과 LG가 한국의 것임을 알게 됐다. 내가 쓰는 휴대폰이 삼성인 까닭도 케이팝으로 한국 것이 무조건 좋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 한류 팬 카롤린(35)

"휴가를 내서 남부에서 파리로 왔다. (초등학교에서)내가 가르치는 반 아이들이 내가 공연을 보러 간다니까 너무 부러워하더라. 샤이니의 '루시퍼'를 반 아이들에게 가르쳐 줬고, 함께 춤을 추며 즐기곤 한다. 케이팝이 좋아 한국에 2번이나 가봤다. 한국국제학교에 프랑스어 선생이 되길 요청했고 합격했다. 8월에 비행기를 탄다"

▲ 한류 팬 프레드릭(30)

"화장품도 한국 것만 쓴다. 일본만화를 너무 좋아해서 만화가가 되기로 했는데, 그러면서 한류를 접했다. 너무 좋다. 지금 한국을 소재로 한 만화를 만들고 있다. 케이팝 가수들도 만화에 등장한다"

< 파리(프랑스) | 강수진 기자 >
-ⓒ 스포츠경향 & 경향닷컴(http://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TAG K-POP

日 침공한 韓걸그룹, 비틀즈와 비교돼..성공비결은 ‘실력’

입력 2010.10.16 19:17

한국 걸그룹 일본에 상륙하다!

한국 걸그룹이 일본을 뒤흔들고 있다. 소녀시대 카라 포미닛 등 한국 걸그룹은 일본에서의 앨범 발매와 함께 연이어 오리콘 차트 상위에 랭크되고 있으며 일본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한국 걸그룹 따라 하기 열풍이 불고 있다.

이례적으로 NHK 프라임 뉴스에서 톱뉴스로 한국 걸그룹의 쇼케이스를 보도했고 일부 언론에서는 비틀즈의 미국 진출을 상징했던 영국의 침공 (British Invasion)에 빗대 한국 걸그룹의 일본 진출을 한국의 침공(Korean Invasion)으로 표현하며 호들갑을 떨 정도다.

신(新)한류 '메이드 인 코리아'로 일본의 젊은이를 매료시키다

일본 대중음악 전문가들은 한국 걸그룹의 일본 열풍을 신 한류라 부른다. 드라마의 인기로 대변되는 기존의 한류가 40~50대의 일본 중년 여성에 의한 것이라면 지금의 K-POP과 걸그룹 열기는 일본의 대중문화를 선도하는 젊은 10~20대 여성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기존의 일본진출 K-POP이 ‘일본노래를 부르는 한국가수’에 머물렀다면 한국 걸그룹들의 노래, 안무, 스타일은 철저히 ‘메이드 인 코리아’ 라는 특징이 있다고 평가한다.
즉 지금까지 한 수 아래로만 여겨왔던 한국의 문화상품에 일본 젊은이들이 이례적으로 열광한다는 측면에서 주목된다는 것이다.

한국 걸그룹과 K-POP의 경쟁력 그리고 성공의 조건
힘 있고 정교한 댄싱에 가창력까지 전문가들은 한국 아이돌 그룹 특히 걸그룹의 실력은 세계 정상급에 올랐다고 본다.

또 그것은 전문화된 시스템과 체계적인 트레이닝 그리고 기획력에 의한 것이라고 얘기한다.

결국 일본이 한국 걸그룹에 열광하는 이유도 ‘귀여움’만을 강조하는 일본 걸그룹과 구별되는 한국 걸그룹의 실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심지어 일본 언론에서는 한국 걸그룹의 성공이 과거 벤치마킹으로 시작해 일본을 따라잡은 한국기업의 성공신화와 맞닿아 있다고 분석하기도 한다.

10월 16일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한국 걸그룹의 일본 열풍 현상과 그 성공의 비밀코드를 심도있게 분석해 본다.

한지윤 trust@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K-pop 3세대 한류 콘텐츠로 부상하다
걸 그룹 일본 열풍... ‘한류 2.0’ 아닌 ‘일본내 한류 2.0’
 
최현순
우선 언론과 일부 전문가(?)의 표현부터 정정요구를 좀 해야할 것이 있다. 2010년 현재 일본열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카라,소녀시대,포미닛등 한국 걸그룹 열풍을 놓고 언론이 ‘한류 2.0’이란 표현을 쓰기 시작했다.
 
이 표현은 한구현 한류연구소장(전 한양대교수)도 며칠전 한 기고문에서 공식적으로 썼는데, 한류 2.0은 아무리 생각해도 오류가 있는 표현이다. 혹시 일본에서 겨울연가와 배용준이 이끌었던 2천년대 중반 일본내 한류열풍을 1세대 한류로 생각하고 보는 시각에서, 최근 일본에서의 한국 아이돌,걸그룹 열풍을 2.0이라 이름 붙이기 시작한 것이라면 이는 한류 역사 자체에 대한 무지의 소치에서 나온 표현이란 지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한류는 1990년대 후반 개혁,개방으로 나가기 시작한 중국,베트남등과의 문화,방송교류 차원에서 한국 드라마가 수출되고 그 드라마들이 인기를 모으기 시작하면서 처음 시작된 것이다.
 
이후 2천년도 들어 중국에서 요즘 중국 젊은이들이 한국 드라마와 대중음악등에 열광하는 현상을 놓고 언론이 ‘한류(韓流)’란 명칭을 공식적으로 쓰기 시작했다. 따라서 90년대 후반부터 2천년대 초반까지 중국,베트남,대만 등지에 분 한국 드라마와 대중음악 열풍을 1세대 한류라 명명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2세대 한류를 2천년대 중반 일본열도를 강타한 ‘겨울연가’ 열풍과 전 세계 60개국에 수출되며 단일 방송 콘텐츠의 프로그램으론 최다국 수출 기록을 세운 ‘대장금’과 같은 킬러 콘텐츠 드라마의 탄생시기로 봐야 할 것이다. 그리고 1세대와 2세대 한류까지는 이를 대체적으로 주도한 것이 한국 드라마였다.

하지만 2천년대 후반들어 국내에선 한류의 주요 콘텐츠였던 정통멜로나 로맨틱 코미디물이 퇴조하고 막장 드라마가 범람하면서 드라마 한류 수출도 대체적으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헌데 그 자리를 대신하기 시작한 것이 아이돌과 걸그룹등 이른바 K-pop으로 불리우는 한국 대중음악 그중에서도 젊은세대 취향에 맞는 댄스음악과 그룹형 가수 위주의 아이돌(idol : 우상) 열풍이다.
 
이 아이돌의 개념 규정 자체가 모호하긴 하지만 대체로 10대,20대 신세대 취향에 맞는 그룹형 댄스가수들, 그리고 그네들이 청소년,청년층의 우상화가 되어가는 것을 보고 아이돌 가수란 명칭을 붙이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니 실상 아이돌 문화의 원조였던 일본에 지금은 한국 아이돌,걸그룹이 역 진출하는 현상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어찌되었거나 이와같은 작금의 아이돌,걸그룹 중심의 K-pop 열풍은 확실히 3세대 한류를 주도하는 새로운 콘텐츠로 봐야 할 것이다. 즉, 다시 말해서 한류의 역사는 1세대 한류는 90년대 후반부터 2천년대 초반까지 중화권과 베트남을 중심으로 시작된 한국 드라마와 대중음악에 대한 열광으로 봐야 하는 것이다.
 
2세대 한류는 겨울연가,대장금등 킬러 콘텐츠 한류 드라마의 탄생과 특히 드라마 한류가 주도해간 동아시아권 전체 한류 특히 2천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난공불락으로 여겨졌던 일본에 한류진출이 본격화된 시기를 2세대 한류로 봐야할 것이다. 그리고 드라마 한류가 2천년대 후반들어 대체적으로 주춤해지고 2010년에 접어들어 새롭게 신세대 한류 콘텐츠로 급 부상한것이 K-pop이다.

K-pop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젊은 세대 취향에 맞는 신나고 빠른 템포의 음악과 춤, 그리고 집단무(集團舞)로 봐야할 것 같은 그룹형 가수들로 봐야할 것이다. 무엇보다 작금의 아이돌 가수들은 단순히 노래만 부르는 것이 아니라 연기,예능,MC,뮤지컬등 다양한 장르로의 확산을 꾀하고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를 지향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무엇보다 3세대 한류의 가장 큰 특징은 이제 인터넷이 전 세계적인 필수품이 되면서 특히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세계 전 방위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미 한국 아이돌이나 걸그룹을 따라하는 외국인 동영상이나 K-pop 팬클럽등은 유튜브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한마디로 K-pop은 이제 동아시아권 뿐만 아니라 미주,유럽,중동등 거의 전 세계적으로 즐기는 팬층을 확보했다고 봐야할 것이다. 이젠 그저 단순히 ‘소수의 매니아’들이 즐기는 문화로 표현해주기도 어려울 지경이다.
 
특히 만능엔터테이너형 아이돌 가수의 출현은 그네들이 주연을 한 드라마 수출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꽃보다 남자’, ‘미남이시네요’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봐야할 것이다. 한마디로 이제 K-pop과 드라마가 함께 가는 패키지형 한류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사실 유튜브를 통해 퍼지는 K-pop 인기는 단순히 그것만을 놓고 비 아시아권의 한류 또는 K-pop의 인기 정도를 정확히 가늠하긴 힘든 측면이 있었다.
 
설사 유튜브에 한국 아이돌의 노래나 춤을 따라하는 서양인 동영상이 아무리 많이 떠돈다 해도, 또는 소녀시대나 원더걸스 동영상이 미주지역에서도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다 하더라도 그 한가지 현상만을 갖고 무조건 동아시아 이외의 비 한류권 지역에 한국 가수가 진출하는 모험을 할 수는 없는 일이었다.

하지만 이와같은 우려마저도 깨끗이 불식시켜준 것이 지난 9월4일 SM 타운이 미국 LA 스테이플러 센터에서 가졌던 SM 월드투어 미주지역 공연이었다.
 
미국에서도 톱가수급만이 공연할수 있다는 스테이플러 센터에서 가진 이 공연엔 소녀시대,슈퍼쥬니아,샤이니,보아,강타,F(X)등 한국 최대의 연예기획사인 SM 엔터테인먼트 소속사 가수 40여명이 총 출동 장장 4시간동안 56곡을 부르며 미주지역 한류팬들 앞에서 첫 K-pop 합동공연을 가진것이다.
 
총 1만5천여 관객이 모인 9.4 LA 스테이플러 센터 SM 공연엔 이중 70퍼센트 이상이 비 한인 관객이었던 것으로 파악되어 지금껏 미주나 유럽의 한류팬은 ‘소수의 매니아층’이라 표현했던 것이 머쓱해질 지경이었다.

무엇보다 SM의 LA 공연을 성공작으로 평가할 수 있는것은 소속사 내 한류가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K-pop 가수들을 가까이서 접하기 힘든 미주지역 한류팬들에게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 주었다는 면에 있다.
 
이와같은 공연에 건의를 하나 하자면 다음에 다시 미주 공연을 할 기회가 있다면 비 SM 소속 한류가수들도 함께 무대를 할 수 있는 방향으로 기획을 잡아본다면 어떨까 하는 제안을 해본다. 아니면 SM 이외에도 한류 가수들을 다량 보유하고 있는 다른 대형기획사 2-3곳이 합동으로 공연을 갖던가 군소규모 기획사가 패키지 형식으로 합류하는 방식도 고려해볼만한 일이다.

확실히 K-pop은 이제 3세대 한류 콘텐츠로 완전히 자리매김하였다. 무엇보다 비 한류권인 미주,유럽 등지에도 한류팬을 확산시킬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하지만 아직까지 동아시아 이외지역의 한류는 아직 그곳의 주류문화라 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 인식해둘 필요가 있다.

어쨌든 작금의 K-pop 한류는 3세대 한류라 명칭해야 정확한 것이지 ‘한류 2.0’은 한류 역사 자체에 대한 이해가 없는 무지의 표현이다. 다만 ‘한류 2.0’을 동아시아권 내에서의 한국 드라마와 한국 대중음악 인기에만 국한되었던 것을 기존의 한류라 하고, K-pop을 중심으로 보다 다양한 장르의 한류가 동아시아권 이외의 지역에도 다방면으로 확산되고 있는것을 갖고 ‘2.0’이라 표현한다면 이것은 맞는 분석이라 할 수 있겠다.
 
다만 단순히 일본에서 일기 시작한 걸그룹 열풍을 놓고 ‘한류 2.0’이라 표현했다면 이는 ‘일본내 한류 2.0’으로 표현하는것이 정확할 것이다. 일본에서의 원조 한류가 2천년대 중반 KBS의 정통 멜로 미니시리즈 ‘겨울연가’가 방영되면서 그 주인공이었던 배용준,최지우,박용하등에게 일본 중년주부층이 흠뻑 빠졌던것이라 말할수 있다면, 이제 중년 주부층을 넘어서 아이돌,걸그룹을 중심으로 일본 젊은 세대들에게 확산되고 있는 지금의 일본 한류는 확실히 ‘일본내 한류 2.0’이라 평가할만하다.

기사입력: 2010/10/09 [06:37]  최종편집: ⓒ 신문고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신한류 걸그룹 "오리콘 넘어 빌보드!"
소녀시대·카라 등 日시장 열풍 주도…한류2세대가 다진 동남아·미국까지 노려

문미영기자 mymoon@sphk.co.kr소녀시대1 2  
소녀시대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카라1 2  
카라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한류의 거센 흐름이 일본을 넘어 세계를 호령할 기세다. 그 핵심에는 소녀시대 카라 포미닛 등 한류 3세대라 일컬어 지는 걸그룹이 서 있다. 이들은 파죽지세(破竹之勢)의 기세로 세계로 뻗어 가고 있다.

한류의 태동은 <가을동화> <겨울연가> <천국의 계단> 등 드라마 컨텐츠로 시작됐다. 드라마의 주인공이었던 배용준 권상우 송승헌 이병헌 등 남자 배우들이 일본 3,40대 여성 팬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일본 공략을 본격화 했다. 이들 한류 1세대는 일본이라는 해외 시장의 포문을 여는 역할을 했다. 이들이 제공하는 문화 컨텐츠를 소비하는 중심은 일본 아줌마 계층이었다.

보아 세븐 비 동방신기 SS501 빅뱅 등 한류 2세대는 시장을 넓히는 역할을 했다. 이들은 현지와 전략을 통해 한류 소비층을 젊은 여성까지 넓히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의 대형 엔터테인먼트 사와 손잡고 철저한 현지화를 꾀했다. 짧게는 3,4달 길게는 6개월 이상씩 체류하며 차근하게 인지도를 쌓았다. 이들은 오리콘 차트 상위권을 점령하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 일본 팬의 연령층을 확대하는 동시에 동남아시아 시장까지 영역을 확대했다. 중국 대만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지역에서 프로모션 활동을 진행하며 고르게 텃밭은 갈았다.

걸그룹 소녀시대 카라 포미닛 등 한류 3세대는 보아 동방신기 등이 쌓아온 텃밭에서 많은 결실을 얻었다. 일본 문화의 주 소비 층이자 넘기 힘든 산으로 여겨진 1,20대 젊은 여성들의 마음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J-POP을 근간으로 했던 한류 2세대와는, 달리 K-POP으로 일본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국의 음악이 해외 시장에서도 통한다'는 저력을 보여주며 한류의 시대를 열었다. 일본 오리콘은 최근 칼럼을 통해 "한국 걸그룹의 진출로 팬들을 빼앗기는 일본 가수도 나타나게 될 것이다. K-POP은 더욱 일본에서 기세를 올릴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들 3세대는 한류 2세대가 갈아 놓은 동남아시아 시장은 물론 미국 진출도 본격화하고 있다. 1990년대 후반에 시작된 한류의 흐름에 화룡점정을 찍게 됐다. 연예계 관계자 사이에는 이들 한류 3세대의 파워는 단순히 일본 시장에만 머무르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비 보아 세븐 등의 쌓아온 미국 활동의 기틀이 한류 3세대에게 단단한 디딤돌로 작용할 거로 예측했다.

동방신기 3인은 10월 새 앨범으로 활동 출사표를 낼 예정이다. 일본을 넘어서 세계 무대에 노크하는 것이어서 향후 이들의 활동이 어떻게 펼쳐질지 시금석이 된다. 소녀시대도 최근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서 가진 공연서 미국 팬들의 정서를 조심스럽게 타진했다. 한 관계자는 "한류 3세대의 파급력은 1,2세대를 넘어설 것이다. 오리콘 차트를 넘어서 빌보드 차트로 이동하며 활동의 지평을 열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스포츠한국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