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AR VR2010.03.25 04:15

이통3사, 콘텐츠 상생에 4천396억 '동원'
SKT, 상생·콘텐츠 펀드 활용…KT, 개발자 지원 센터 개소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이동통신 3사가 무선인터넷 상생·협력에 4천396억원을 동원하기로 했다.

이 돈들은 이번에 새로 만들어지는 것도 있고, 예전에 그룹차원에서 조성한 펀드를 무선인터넷 콘텐츠 개발자를 위해 쓰기로 한 것도 있다.

SK텔레콤, KT, LG텔레콤은 24일 오후 2시부터 열리는 방송통신위원회와 미래기획위원회 공동주최 '스마트폰 활성화에 대비한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방안' 세미나에서 각 사의 개발자·중소기업 협력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의 경우 지난 해 출시한 'SK상생펀드' 1천200억원(583억원 대출완료)과 기존 콘텐츠 육성 특화 펀드 2천546억원, 그리고 올 해 새롭게 만들어지는 T스토어 전용펀드 100억원 등 3천846억원을 콘텐츠와 개발자 등에 투자한다.

SK텔레콤 정태철 상무는 "상생펀드는 SK 협력사 등에 대출을 해 주는 것인데, 콘텐츠나 솔루션을 개발하는 중소기업이 신청할 수 있고, 영화 등에 투자하는 콘텐츠 육성 펀드와 올 해 만드는 T스토어 펀드도 적극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KT는 앞으로 3년간 450억원을 들여 중소기업과 개발자 등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글로벌 수준의 개발자 3천명을 키우고 1인 기업 및 벤처기업 1천여개를 양성하는 게 목표다.

이를위해 모바일 앱 개발자 양성 아카데미를 추진하고, 개발자에 필요한 기획, 테스트, 마케팅 등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5월까지 개발자 지원센터(에코노베이션 센터)를 2개 만들고, 개인 개발자와 10인 이하 소기업에게는 위치기반정보(LBS)나 전화번호 데이터베이스 같은 KT그룹의 핵심자산을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통해 무료 또는 저가로 제공키로 했다.

KT 이충섭 상무는 "아이디어 보유자와 개발자를 연계시킬 수 있는 상생 협업시스템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LG텔레콤은 100억원을 투입해 자사의 오즈 앱스토어를 구축하는 것으로, 콘텐츠 업체들을 돕기로 했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