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e북 콘텐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29 e북 콘텐츠의 진화는 어디까지인가?
  2. 2010.04.06 아이패드, 돈 버는 콘텐츠 시장 만든다
콘텐츠/광고2010.09.29 07:34

e북 콘텐츠의 진화는 어디까지인가?

  • 텍스토어 콘텐츠기획팀

입력 : 2010.09.28 13:04 / 수정 : 2010.09.28 14:14


지난 7월 미국 아마존닷컴의 CEO 제프 베조스(Bezos)는 아마존의 2분기 전자책 판매량이 종이책 판매량을 추월했다고 밝혔다. 판매량 측정 기준에 대해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앞으로 전자책이 종이책의 많은 부분을 대체하는 것은 불가피해 보인다. 더욱이 애플사의 아이패드와 삼성의 갤럭시탭 등 태블릿 PC의 출현은 e북 콘텐츠의 진화를 가속화하고 있다. 

e북 콘텐츠의 진화 흐름을 볼 수 있는 콘텐츠들을 직접 만나보자.

아이폰의 전자책 어플리케이션


스마트폰 전자책 어플리케이션은 편리함이 돋보인다. 부드러운 스크롤 기능과 터치 기능으로 페이지 조작이 쉽다. 책의 특정 부분을 이메일로 발송하거나 페이스북으로 포스팅할 수 있다. 또한 온라인 접속이 가능한 곳은 어디에서든 스마트폰을 통해 e북을 구매하고 바로 다운로드 받아 책을 읽을 수 있다. 물론 태블릿 PC에서도 가능하다.

▶ 움직이는 e북

아이패드의 아이북스는 실제로 책장을 넘기는 느낌을 그대로 살렸고 화면 밝기, 폰트 조절을 할 수 있다. 검색 기능과 책갈피 기능은 기본이다. 단어 위에 손가락을 올리면 사전 기능이 활성화되고, 중요한 부분은 형광펜처럼 색으로 표시할 수 있다.

아이패드의 아이북스


이제 e북은 단순히 읽는 책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e북으로 진화하고 있다. 손가락의 움직임에 따라 그림들이 움직이고, 흔들거나 돌릴 때마다 그 방향으로 그림이 쏟아진다. 특히 삽화가 많이 등장하는 아동용 책에서 많은 활용이 가능한데, 디즈니사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전자책을 개발, 서비스하고 있다.

손가락으로 색깔을 선택해 색칠할 수 있고, 디즈니사 애니메이션의 각 캐릭터들이 중간중간 등장해 직접 책을 읽어주기도 하고, 캐릭터들과 게임도 할 수 있다. 음악 따라부르기 기능도 포함되어 있어 책의 영역을 넘어섰다고 볼 수 있다.

디즈니사에서 개발한 토이스토리 e북
토이스토리 e북을 보고 있는 어린이


▶ 신문과 잡지도 전자책 속으로

지난 9월 8일 뉴욕타임스 발행인은 "언젠가 종이신문 발행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조선일보 등 국내 유수의 신문사들도 이미 스마트폰 등을 통해 e신문으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잡지도 마찬가지이다. 기존의 잡지사들이 e북 형태의 전자잡지를 내놓았거나 내놓을 계획이며, 전자잡지만을 제공하는 디지털 잡지사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 전자잡지 데모버전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사의 전자잡지 데모영상이다. 표지나 이미지들은 클릭과 동시에 동영상이 되어 움직이고, 댓글 기능과 유사하게 독자들끼리 메시지 공유도 가능하다. TV, 신문, 잡지 등 다양한 매체들이 기술의 개발과 함께 다양한 e콘텐츠로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 e북 콘텐츠 진화는 계속된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게 되리라.'는 카피가 예사롭지 않은 요즘이다. 태블릿 PC는 이미 상용화되었고 둘둘 말 수 있는(flexible display) 전자책 기술도 개발된 상태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처럼 전자신문으로 실시간 속보를 접할 수 있는 시대가 멀지 않았다.

chosun.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서비스/유통 배급2010.04.06 00:26

아이패드, 돈 버는 콘텐츠 시장 만든다
유료 콘텐츠는 80%, 게임 분야가 다수 차지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애플 아이패드가 본격 시판되면서 애플리케이션 업체들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아이패드가 판매를 시작한 4일(현지시간) 이후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의 숫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광고 거래 업체인 몹클릭스(Mobclix)에 따르면, 당일 앱스토어에 등록된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은 3천122개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에서 유료 콘텐츠는 2천523개로 80%를 차지했고, 무료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은 20%(599개)에 불과했다.



아이폰용 앱이 초창기에 상대적으로 무료가 더 많았던 것에 비하면 다른 전개 양상이라 볼 수 있다. 콘텐츠 업계가 아이패드 앱 시장을 유료 모델로 적극 공략하고 있는 것이다.

◆미디어 업계, 아이패드에 큰 기대

이런 분위기는 올초 아이패드 공개 당시부터 감지됐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유수의 미디어 업체들이 아이패드 콘텐츠 시장에 큰 관심을 보였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는 아이패드용 콘텐츠 개발팀을 별도로 구성해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이들 업계는 아이패드가 아이폰과 달리 9.7인치 컬러 대형 화면을 탑재하고 있어 신문이나 잡지에 최적화 한 화면 크기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기사 구독과 함께 지면에 들어간 광고를 그대로 모바일 광고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아이패드만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이다.



지면광고는 단방향성 노출로 끝나지만, 아이패드용 콘텐츠에 들어간 광고는 타겟팅 광고를 구현할 수 있어 더 높은 광고 수익을 노릴 수 있다.

이런 잠재력 때문에 일부 미디어 업체들은 자사 앱을 무료 앱으로 출시하기도 했다. 유에스에이투데이와 ABC방송, AP뉴스, 로이터통신 등이 무료 앱 정책을 펴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현재 무료 앱으로 제공되고 있으나 조만간 유료 앱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반면, 타임과 월스트리트저널, 파퓰러사이언스플러스 등은 4.99달러 내지 3.99달러에 앱을 판매하고 있다.

◆게임 콘텐츠가 다수 차지

아이패드용 앱은 게임 부문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아이패드는 아이폰과 달리 큰 화면을 채택하고 있어 게임을 즐기기에도 적당하기 때문이다.

3천개 이상의 앱 중 942개가 게임 콘텐츠다. 이들 게임은 유료 비중이 높다. 804개의 게임 콘텐츠가 유료로 판매되고 있으며, 138개만이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게임 앱의 특징 중 하나는 대부분 아이폰에 공급된 것이라는 점. 아이폰에서 검증된 게임들이 아이폰용으로 수정돼 대거 등록됐다.

e북 콘텐츠도 154개나 등록됐다. 하지만 이들 대부분은 유료로 판매되고 있다. 아이북스(iBookstore)가 본격화 되면서 e북 시장의 강자인 아마존 킨들의 입지가 흔들릴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패드용 앱들의 평균 가격은 4.99달러로 조사됐다. 이들 유료 콘텐츠를 모두 구입하려면 약 1만2천573달러(약 1천416만원)가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콘텐츠 업계는 아이패드의 등장으로 새로운 고객 접점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들 업계는 아이패드용 앱스토어를 통해 새로운 수익 창출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