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로컬 /일본2011.04.04 20:29

<日대지진> 日네티즌, 손정의 기부에 "놀랍다"

연합뉴스 | 이충원 | 입력 2011.04.04 19:05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놀랍고 엄청나다" "100억엔 뿐만 아니라 앞으로 받게 될 보수까지 다 내놓겠다니..." "일본이 좋은 방향으로 변할 것 같다"

재일동포 기업가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마사요시.53) 소프트뱅크 사장이 동일본대지진 이재민을 위해 개인 돈 100억엔(약 1천300억원)과 앞으로 받을 보수를 내놓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본 네티즌들이 4일 야후 재팬 등에 이같은 글을 올렸다.

한 네티즌은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솔직히 말하면 그리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었는데, 생각을 고치기로 했다"며 "(의연금) 금액도 엄청나지만 지금 있는 돈뿐만 아니라 앞으로 벌게 될 돈까지 내놓겠다는 점은 대단하다"고 적었다.

일본의 한 언론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자 그대로 단위가 다른 기부다"라며 "발상이 전혀 다른 것 같다"고 감탄했다.

손 사장은 대구에서 일본으로 이주한 집안에서 1957년 태어났다. 손삼헌씨의 4남 중 차남인 그는 후쿠오카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1973년 고교 재학 중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간 것을 계기로 다음해 일본 고교를 중퇴했고, 미국에서 고졸 검정고시에 합격했다.  

캘리포니아의 버클리대 경제학부를 다니며 개발한 '음성장치가 부착된 다국어 번역기'를 일본 샤프에 팔아 사업 밑천 1억엔을 마련했고, 대학 졸업 후 1981년 일본에서 소프트뱅크사를 설립했다. 1990년에는 일본 국적을 취득했다.

이후 미국 야후와 합작으로 야후 재팬을 설립했고, 2005년 휴대전화 사업에 진출하며 소프트뱅크 그룹을 일본 내 유수의 기업으로 키워냈다. 최근에는 애플사와 손잡고 아이폰을 독점 판매한 것을 계기로 회사의 덩치를 키웠다.

미국 경제주간지 포브스의 '세계 억만장자' 순위에서 개인 자산 평가액 81억달러(약 8조8천억원)로 일본 내 1위, 세계 113위에 올랐다.

chungwon@yna.co.kr

(끝)

<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