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지사항2019. 4. 1. 14:07

<후기> 기대이상의 CEO IN FASTFIVE

- PRIVATE DINING PARTY WITH SPECIAL CEO

 

전충헌 한베콘텐츠협회 회장

 

329() 오후 7시 페파 삼성2호점에 도착했습니다.

 

평소 궁금했던 삼성 2호점,

친절하고 밝은 미소의 안내를 받으며

H테이블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전반적인 분위기를 살펴보니 정성스럽게 준비했다는 느낌!

 

 

같은 테이블의 배민 출신의 영업 컨설턴트 허훈 님,

()제이바이오리서치 전은형 대표이사님,

IMDR 임영관 대표님과 명함을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대화의 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

이어진

 

 

케이터링,

이 역시 깔끔하고 정성이 담긴 음식들이 기다리고~

맛있게 저녁 식사를 하였습니다

 

곧이어 메인프로그램이 시작되었어요.

 

페파 김대일 대표이사님의 인사말씀,

 

그 동안 CEO IN FASTFIVE를 준비하고 구상해 오신 과정 설명,

 

 

 

 

 

 

 

 

실리콘밸리 성장의 비결로

카르마에 대한 말씀은 공감의 분위기를 이끌어 냈습니다.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참석 CEO들의 30초 인사말이 이어졌습니다.

 

 

 

 

 

 

 

인사말씀 하시는 몇몇 분들을 사진에 남기며..

 

 

 

 

 

 

 

 

 

 

 

바로 이어진 명함 교환 시간,

한분 한분의 CEO 로서 멋진 모습에 감동이 더해 졌습니다.

김대일 대표이사님 테이블까지 접근하여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명함이 떨어지셨다고 ~)

페파의 베트남 시장 진출 계획(2020)에 대한 말씀을 반갑게 나누었습니다.

명함교환 시간이 끝나고 명함을 30장 이상 받은 사람  앞으로 나오라고

사회자께서 안내~

그런데 깜놀! 제가 가장 명함을 많이 받게 될 줄이야 !

 

 

감사하게도

참석 CEO 분들 앞에서 말씀을 좀더 드릴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한베콘텐츠협회에 대한 소개,

우리나라와 베트남 역사속 이야기를 짧게 드리며,

이번 론칭한 한베비즈투어 상품까지 소개를 드렸습니다.

(아래 설명 붙임)

 

CEO IN FASTFIVE

PRIVATE DINING PARTY 에 참가하고

멋진 CEO 와 귀하신 분들 뵙게 되어 기쁘고 영광입니다.

특히 H 테이블로 인연을 맺으신 4인 멤버쉽은

H CEO in FASTFIVE 단톡방에서 다시 뵙기로 하였으며

PRIVATE 하게 한달에 한번 패파 각자 계신 지역점에 방문하기로 ~ ^^

 

4년 동안 준비하신

이번 행사에 함께 하게 되어 감사드리며

페파 임직원께 감사드립니다.

 

말씀드린

한베비즈투어 '하노이 K마켓 & 빈마트 유통 시찰단' 안내 공유드리며,

톡이나 메일 주시면 상세 프로그램 자료 보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멋진 한 주 되세요.

 

[한베비즈투어]

 

안녕하세요.

 

오는 523()~27()

35일 일정으로

한베비즈투어 '하노이 K마켓 & 빈마트 유통 시찰단'을 모집합니다.

 

이번 한베비즈투어는

베트남 제1기업 빈그룹의 최대 유통계열사인 빈커머스 (1,800) 빈마트,

베트남 100대 브랜드 유통기업

K-Market 등 방문 하여

 

임원 미팅, 입점설명회를 통해 우리 제품의 입점 절차를 이해하고 준비하는

실질적인 베트남 시장 진출을 돕고자 합니다.

베트남 시장 진출을 원하시는 한류 생활용품, 여성용품, 유아용품, 뷰티 & 건강 K-Food 등 제품 제조사, 개발사, 관련 임원 분들이 주된 대상입니다.

 

사전 설명회도 진행하오니 많은 관심과 성원 바라오며,

주변에도 적극 추천 부탁드립니다... ^_*

 

문의 :

김현정 사무차장

010-8933-3950

 

감사합니다.

 

한베콘텐츠협회

주소 - 06232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382

(역삼동 825-2)메리츠타워 17,

18, 1848

강남역 2번 출구 앞

한베콘텐츠협회 회장 전충헌

010-3722-5311

010-3297-1829

 

한베는 한배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